아스크스토리 활동

적정 생활환경 돕는 AI에어컨 조절기 '마이온도' 출시 – 아이뉴스24

여름철 온도차로 인해 발생하는 감기·만성 피로·관절 통증 등 문제를 미리 예방하고, 사용자에게 쾌적한 실내환경을 제공하는 에어컨 조절기가 출시됐다.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엔진 시스템 개발 기업 아스크스토리는 29일 제품출시회를 갖고 에어컨 사양구분 없이 적용되는 인공지능 에어컨 조절기 '마이온도(myOndo)'를 선보였다. 마이온도는 지름이 약 14cm인 원형 모양으로, 에어컨 반경 10m 내 부착해 사용하는 에어컨 조절기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외부 온도와 시간대에 따라 사용자가 주로 설정하는 온도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수집해 최적화된 실내 온도를 제공한다. 굳이 고가의 스마트 에어컨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마이온도를 통해 경제적이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 리모컨이 부착된 에어컨이면 연식에 상관없이 사용 가능하다. 회사 측은 "마이온도에는 아스크스토리가 3년 간 연구한 인공지능 기술과 함께 GPS 데이터 분석 기능, 모션 수집 기능 등이 탑재되어, 기존의 홈 IoT 제품 이상의 편리함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제품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실내 온도 및 습도, 외부 날씨 등의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 및 학습할 수 있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온도를 유지해준다. 또한 GPS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가 도착하기 전 미리 에어컨을 자동 조절한다. 마이온도의 효용은 무엇보다 '에너지 절약'을 유도한다는 점이다. 실내온도 변화를 최소화하고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해 실내온도를 조절한다. 기존 센서 부착 제품의 한계로 지적됐던 애완동물이나 로봇청소기에 반응하는 단점도 보완했다. 디자인은 유명 디자이너 DeGree가 맡았다. 가정, 사무실, 호텔, 카페, 레스토랑 등 어떠한 인테리어와도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곡선미를 입혔다. 컬러는 화이트와 레드 2종이다. 정식 출시일은 7월 15일로, 마이온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일반에 판매된다. 국내 판매가격은 11만5천원. 아스크스토리 권지훈 대표이사는 "스마트 에어컨으로 바꾸고 싶지만 에어컨을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소비자, 에어컨을 사용 중 실내외 온도 차로 감기에 걸리는 등 고생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마이온도를 시작으로 특허 받은 아스크스토리만의 기술을 난방, 농업, 헬스케어 등 온도 외 다양한 분야에도 적용하는 것이 목표이다"라고 말했다.

뉴스링크 바로가기 >>